메뉴 건너뛰기

XEDITION

칭찬합니다

"농촌과 도시가 함께 자라고 행복해지도록 경주축협이 함께 합니다"

조회 수 9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8월 7일 저녁 18시 넘어을 즈음 
창구는 많이 마감을 하느라 분주 했을것입니다. 
  
충청도에서 경주로 휴가를 가족과 같이 갔는데 
저녁을 어디서 할 것 인가를 고민하다 
경주의 한우고기를 맛보기로 하고 
믿고 찾을 수 있는 가게를 알아보기 위해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경주축협을 114안내에 전화로 번호를 안 뒤에 조금은 미안한 마음으로 
전화를 걸었습니다(본인도 농협직원이기에...) 
  
너무나 친절히 안내 해주는 마음이 너무 고마웠습니다. 
하루 일과로 몸과 마음이 피곤할 텐데... 
어찌보면  쓸데없는 전화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너무 친절하여... 
친절 모니터 하는 것과 같이 하고 싶어 그리 하는데도 (엉뚱하게 물어보는둥..) 
친절히 응대 해준 직원이 있어서 칭찬을 해드리고 싶습니다. 
  
그 날 저녁은 농가 맛집 "고두반"이라는 곳에서 하고 
그 다음날 11시30분에 가서 
천년한우 맛있게 먹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물었습니다 
죄송하지만 누구시냐고 
"이인수 입니다" 라고 하신것 같았습니다 (여직원이고요) 
  
친절한 안내 거듭 감사드립니다 
경주축협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더운 날씨 건강하세요.... 
  


위로